'JJue'에 해당되는 글 152건

  1. 2013.07.23 뭐든지 하나씩
  2. 2013.07.04 지우와 책읽기 (3)
  3. 2013.06.28 노래방~노래방~
2013. 7. 23. 10:51

 


뭐든지 하나씩(꿈꾸는 나무 11)

저자
메리 앤 호버먼 지음
출판사
삼성출판사 | 2003-04-01 출간
카테고리
유아
책소개
뭐든지 하나씩 가지고 있는 행복한 강아지 올리버에게 고민이 생겼...
가격비교

 

뭐든지 하나씩 집에 있는 강아지에 대한 이야기다.

친구가 들어오고 그 친구랑 지내면서 둘이 나누고 같이 하는것이 얼마나 즐거운지 알게 된다는 책이다.

쮸는 이 책을 읽고 외로웠던 강아지 한마리만 그렸다.

그리고 나선.. 자기는 왜 동생이 없냐고 날..구박을..ㅡㅡ

이놈아.. 그건..크면 알려줄게..ㅡㅡ^

'JJue > 독서중' 카테고리의 다른 글

뭐든지 하나씩  (0) 2013.07.23
지우와 책읽기  (3) 2013.07.04
달과 비행기  (0) 2011.05.18
모두 모두 먹는다.  (0) 2011.05.18
Posted by 카루시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 7. 4. 10:55

 


생일은 일 년에 딱 한번

저자
김성은 지음
출판사
아이세움 | 2011-11-30 출간
카테고리
유아
책소개
달력을 찢으면 일 년이 빨리 지날까요?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시...
가격비교

 

 


씨앗은 무엇이 되고 싶을까?

저자
김순한, 김인경 지음
출판사
천둥거인 펴냄 | 2001-09-01 출간
카테고리
씨앗은 무엇이 되고 싶을까?
책소개
-
가격비교

 


괴물예절배우기

저자
조안나 코울 지음
출판사
시공주니어 | 1997-12-27 출간
카테고리
아동
책소개
날카로운 이빨과 갈퀴 모양의 발톱,초록색 눈을 가진 괴물들은 언...
가격비교

 


거짓말 같은 이야기

저자
강경수 지음
출판사
시공주니어 | 2011-02-20 출간
카테고리
유아
책소개
2011 볼로냐 국제 어린이 도서전 수상작유아 대상의 인권 그림...
가격비교

 

새로 옮긴 학교에서도 사서 선생님과 친분을 만들기 성공

도서증을 만들고 아이를  위해 나를 위해 책을 대여 하기 시작했다.

저번주부터 지우가 읽어 버린 책들.

지우는 처음엔 "엄마가 날 잡아요~~~"라는 반응이었지만.. ㅎㅎ

지금은 그저.. 책을 주면 읽게 된다.

아이에겐 조금 미안하지만..지금부터라도 같이 읽고 싶다.

책을 많이 봐서 손해 보는 일은 없을 테니 말이다.

내가 집에서 쉰다면 같이 손을 잡고 학교 도서관을 찾겠지만 그게 힘드니..^^

이렇게라도 아이와 즐거운 나날(?)을 보내보련다.

 

쮸는.. 전부 다 읽고 독후감상문까지 썼다.. 물론 학교 숙제였지만..

장하닷~~

'JJue > 독서중' 카테고리의 다른 글

뭐든지 하나씩  (0) 2013.07.23
지우와 책읽기  (3) 2013.07.04
달과 비행기  (0) 2011.05.18
모두 모두 먹는다.  (0) 2011.05.18
Posted by 카루시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UMMY 2013.07.04 10: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봇을 내놓아라....

  2. Favicon of https://shforkwhdk.tistory.com BlogIcon -_@ 2019.01.25 2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s://gold.seoulyouth.net
    https://pay.seoulyouth.net

    이거 왜그래여 ?

2013. 6. 28. 12:00

 

 

 

쮸빠가 업무로 주말에 나가버렸다.

밥도 하기 싫고... 그렇다고 굶을 수는 없고.. 쮸의 친구와 친구엄마와 외식을 하기로 결정.

쮸빠가 검색해서 한번 데려가 준 음식점에 갔다.

밥을 먹고 아이들이 너무 배불러 해서 궁리하다 노래방으로 돌진.

쮸는 예전..어렸을때 민박집의 노래방 기계 외엔 몰랐다.

이번 기회를 이용해 쮸의 노래방 경험을 시켜주기로 했다.

아이들은 한시간 반을 노래부르고 춤추고 난리도 아니었다.

끝무렵 쮸군은 노래방 쇼파에 누워버렸다.

어헐~~~

땀으로 흠뻑 젖어서 신나게 노는 걸 보니 왜 진작 안 데려왔나 싶었다.

아무래도 종종 데리고 와야겠다.

실컷 소리도 지르고 몸도 흔들고.. ^^

나도 같이 한 몫 끼고 싶었지만..울 쭈군과 찌니군이.. 절대 마이크를 손에서 놓지 않았다능

동네 노래방은 신곡이 별로 없어서 아이들이 원하는 노래가 좀 없었다.

담에.. 갈현동 할머니네 가면.. (그곳에 놀곳이 넘쳤다) 거기서 또 한번 가봐야겠다..싶다.

 

쮸빠는..사진과 동영상을 보더니..자기도 같이 가고 싶다고 슬며시 이야기 한다.

오홋~~ 손부자의 멋진 무대를 구경 할 수 있을듯 싶다..^^

'JJue > 육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래방~노래방~  (0) 2013.06.28
슬러시~ 슬러시~  (2) 2013.06.27
주말의 단편.  (0) 2013.06.27
과일 아이스크림 도전  (0) 2013.06.21
Posted by 카루시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