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day/365+∂'에 해당되는 글 215건

  1. 2020.03.29 석달만에
  2. 2020.03.26 현생은..어찌할꼬
  3. 2020.03.09 COOL
2020. 3. 29. 19:38

 

부모님이 동생네 근처로 이사가신다고 해서 겁나 싸운게.. 12월 일이었다.

다 큰 녀석이 아직도 부모님 근처를 멤돈다고.. 구박을 듣지만... 여윽시 난 그런놈이다.

여튼... 그렇게 12월은 싸웠고.. 1월은 대학원 연수로 미국에 다녀오느라 바쁘다는 핑계로 부모님댁에 가지 못 했었다. 1월에는 일과 병원 입원과 수술..그리고 대학원에서 이벤트가 있어서 준비하는라고 바빠서 못갔다.

3월은... 다 나은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차일 피일 미뤘다.

 

언제 올거냐고 자꾸 전화가 와서 툴툴거리면서 다녀왔다.

거의 다 도착했다고 했더니 주차하는거 봐 주신다며 내려오셨다.

차를 안전하게 주차하고 집에 갔더니..조카녀석이 반긴다..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고 나니.. 동생네 부부가 오고.. 순식간에 3명의 조카는 소리를 질러대며 돌아다닌다.

애들 때문에 정신없이 있다가 차가 밀리기 전에 정리하고 나와야 했다.

계속 내 얼굴을 살피는 부모님의 얼굴에 죄송했다.

 

아프지 말아야겠다.

아니... 더 이상 사고는 치지 말아야겠다.

이제 사고치고 놀기엔.. 나도 나이가 있나보다.

철... 들기 싫은데 걱정이다.

 

이제 한 주 남았다.. 게으름 피울 시간.

중학교 메이커 수업 준비를 시작해야 하고..

센터에서 있을 강사양성과정 PPT도 준비해야 한다.

사립초등학교에서 할 메이커수업 준비도 해야 하고...

대학원 마무리 프로젝트도 준비해야 한다.

 

그나마 쉼표가 길었고..

아픈 몸도 잘 추스렸고..

하고 싶었던 덕질(?)도 느긋하게 했으니 만족이다.

 

예전보다 더 사람이 냉 해진것이 걱정이긴 하지만..

원래 천성이 냉했으니...

혹여.. 괜히 와서 치댔다가 상처 받는 사람이 없길 바란다.

 

'by day > 365+∂'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석달만에  (0) 2020.03.29
현생은..어찌할꼬  (0) 2020.03.26
COOL  (0) 2020.03.09
찾아가는 미래교육 컨퍼런스  (0) 2018.10.30
Posted by 카루시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3. 26. 13:17

오늘 ZOOM으로 교수님과 화상미팅이 있었다.

이번 졸업에 관련해 담당 교수님이셨다.

이미 다른 사람들은 다 준비가 끝났다고 하는데.. 난..시작도 못 했다.

아파서 준비 못 했다는 말도 안 되는 핑계 카드를 꺼냈다.

솔직히.. 아파서 준비 못 한 것이 아니라.. 절실하게 막.. 해버려야겠다는 생각조각이 생기지 않았었다.

참 공부 싫어하는 내가.. 먹고 살기 위해 대학원을 간 것 부터 아이러니였다.

정말 공부를 하고 싶었다면 다른 과를 갔을수도 있다. 청소년교육관련해서...

근데... 공부보단..먹고 사는 내 직업에 하나의 보탬이 되는 것을 원해서 간 대학원이라... 좀.. 치졸하다는 생각이 머리속을 떠나지 않고 있었다.

졸업하기 위해 해야 할 많은일들을 솔직히 더 미룰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자꾸 다른 꺼리를 찾고 있다.

확... 졸업 한학기 미뤄? 라는 말도 안 되는 생각도 하고 있었다.

근데... 내 시간이 무한한 것이 아니니 이젠 정말 달려야 할 시간일 것 같다.

핑계는 걷어버리면 사라지는 이불같아서 맘을 먹기에 따라 변화한다.

우선 내일 해야 할 시연수업부터 마무리 해야겠다.

강사들에게 팁 전해주는 시연수업은 준비 하는게 너무 짜증난다.

내가 실력도 없는데 뭘 알려주지?

하아...

우선.. PPT 작업부터 손 봐야 하나?

졸업도 문제...

바로 시작되는 시연도 문제...

개학하자 마자 수업 체크 해야 하는 중학교 수업도 문제...

나..고만 놀고 현생 챙겨야 하는거였구나...

'by day > 365+∂'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석달만에  (0) 2020.03.29
현생은..어찌할꼬  (0) 2020.03.26
COOL  (0) 2020.03.09
찾아가는 미래교육 컨퍼런스  (0) 2018.10.30
Posted by 카루시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3. 9. 17:53

가끔 무척 쿨~한 사람이라는 오해를 받곤 한다.

쿨~ 한게 아니라..둔한 것이다.

나의 둔함은.. 사람을 죽일 수도 있다는 이야기를 듣곤 한다... (절친들 왈... 소름끼친다고... 둔함이)

 

얼마전 갑상선암 수술을 받았다...

솔직히... 암 인줄 몰랐다....

 

한 삼년전부터 갑상선에 혹이 생긴 것을 알고 6개월에 한번씩 검사를 받았다.

초음파로 사이즈 측정하고 주사기로 조직을 때어내서 검사를 받았다.

사이즈가 커지는 것 외에는 큰 문제가 없었다. 조직검사 결과도 정상이었고 갑상선의 기능에도 문제가 없었다.

 

사이즈가 많이 커지기도 했고 요즘들어 급격한 피로감이 있었기에 병원에서 의사가 수술을 "적극" 권했을 때 편안하게 수술을 결정했다. 의사 왈... 조직검사를 주사기로 하는 경우 제대로 검진이 안 되는 경우가 많고 사이즈가 너무 커서 불편하니 더 미루지 말고 꼭 수술을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게다가 코로나 때문에 개학도 늦춰져서 시간도 갑자기 생겼기에 괜찮을 것 같았다. 게다가.. 6개월 지나서 수술하면 검사를 전부 다시 해야 하는데 검사비가 너무 비싸서.. ㅡㅡ 이번에 해 버린 것도 있었다..

 

간호사셨던 "시어머님"께 여쭸더니 사이즈가 크면 수술 받는게 좋지 않겠냐고 말씀 하셔서 결정했다.

여기서 나의 둔함이 나온다.

난... 아주 간단한 수술로 이해했다.. 수술 전날 오후에 입원해서 담날 수술하고 바로 퇴원가능하다고 들었기에... 그게 전신마취가 필요한지 수술후 약을 먹어야 하는지 부작용이 있을 수 있는지 조직검사 결과가 다르게 나올 수도 있다는 것에 대한 고민이 없었다. 그렇다.. 원래 고민은 귀차니즘으로 잘 안한다.

 

시원하게 수술을 결정하고....쓸데없이 걱정 끼치기 싫어서 작업 진행하는 몇몇 거래처 사람들에게만 간단한 시술을 받으러 입원한다고 이야기 한 후 수술했다.

 

수술을 무척 잘 되었다. 깔끔했고.. 출혈도 없었고.. 마취도 잘 깨었고..(전신마취라닛.. 젠쟝.. 너무 싫엇.. 전신마취인 줄 알았으면 수술 안 받았을거임.. ) 숨쉬기도 괜찮았다.. 혈관이 안 좋아서 팔이 퉁퉁 부은 것이 수술 부위보다 더 아팠다.

내 계획대로 마취가 깨고.. 먹을 수 있자 마자 고픈배를 맛난 죽으로 채웠고 새벽에 야참으로 햄버거까지 먹어치우는 대단한 식성을 보였으니까... (5인실에서 햄버거 먹는거 담엔..안 할거다.. 냄새만으로 민폐임)

 

퇴원하고 부모님께 간단한 수술 받았다고 말하고 회복기간 잘 보내고 조직검사 결과 들으러 병원에 갔더니.. 갑상선 암이란다.. ㅡㅡ^ 의사 표정이 참... 난감했다.. 하지만 수술이 너무 잘 되었다고 말씀하시면서 수술을 결정하길 잘 했다고 몇번이나 말씀하셨다.

전이는 없고... 수술도 너무 잘 되었고 약만 잘 챙겨먹으면 괜찮다고... 가끔 거래처 사람들과 술을 먹어야 하는 경우가 있는데.. 술 먹어도 되냐고 했더니 두 달후부터라면.. 맥주 한캔은 된다고 ...

 

그래서.. 가볍게.. 집에 왔다.

그 다음부터 살살 약이 올랐다...

난.. 간단한 시술로 생각했었고... 진짜 편안하고 모든일을 저질렀는데.. 결과가 맘에 안 드는거다.

순식간에.. 암환자가 되어버렸다..

 

항암치료도 필요없고.. 5년정도 추적검사만 받으면 된다고 했고..

아쉽지만 수술 여파로 약을 계속 먹어야 하지만... 그건.. 뭐.. 영양제 먹는다 생각하면 될 것 같고..

 

담 부터는... 뭐든 하기전에 좀 꼼꼼하게 챙겨봐야겠다.

귀찮더라도..고민은 하고 살아야겠다..

 

욕 바가지로 먹었다.. 암 수술받고 겁나 즐겁게 돌아다닌다고.. ㅡㅡ

제정신이냐고... 그.. 그러게요.. 수술 잘 되었으니 그래도 되지 않나?

수술 전 해야 할 고민.. 시기를 놓쳐서.. 못해서 그런가봐욥..

'by day > 365+∂'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생은..어찌할꼬  (0) 2020.03.26
COOL  (0) 2020.03.09
찾아가는 미래교육 컨퍼런스  (0) 2018.10.30
사춘기에 대한 아들과의 대화  (0) 2018.01.24
Posted by 카루시파

댓글을 달아 주세요